김현숙 장관 "극단선택·자해 위기 청소년 지원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현미 기자
입력 2022-11-24 13:1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여가부, 관련부처와 합동 대책 마련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위기 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24 [사진=여성가족부]

#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서지민군(가명)은 자해를 시도하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사례 관리와 위기청소년 특별지원비를 받았다. 센터에서 지속적인 상담을 받으며 우울증이 점차 완화됐고,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통해 검정고시로 중졸 학력도 취득했다. 여러 지원과 노력 끝에 일상생활이 가능해진 서군은 고등학교에 진학해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24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 관계 부처 합동으로 '고위기 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이번 대책은 청소년 사망 원인 1위인 자살과 꾸준히 증가하는 자해 예방에 초점 맞췄다. 정부는 이를 위해 고위기 청소년 조기 발굴 강화와 맞춤형 지원 강화, 고위기 상황으로 유입되는 청소년 방지, 중앙과 지역 단위 지원체계 구축에 나선다.

조기 발굴을 위해 청소년시설 이용 청소년을 대상으로 정서행동특성조사를 실시하고 아동·가족시설 청소년을 대상으로 위기 진단을 강화한다. 초등학교 1·4학년과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대학 신입생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검사도 한다. 사이버아웃리치와 거리상담 등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도 확대한다.

심리적·정서적 지원과 방문 지원 확대 등 맞춤형 지원에도 힘쓴다. 이 일환으로 청소년상담1388에 24시간 전문상담 인력을 확대하고, 비대면 상담채널(전화·사이버·모바일) 체계를 통합해 운영한다.

사회적·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인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가족 갈등 해소와 경제·자립 지원을 강화한다.시도교육청과 연계해 자살·자해 고위험군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교육도 확대한다. 아울러 위기청소년 특별 지원 대상에 은둔형 청소년을 새로 포함할 방침이다.

여가부·교육부·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들 간 유기적 협력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청소년정책실무위원회를 활용한 협의체를 운영한다. 지방자치단체 청소년안전망팀은 계속 확대하고 지역 교육청과 청소년 기관 간 연계·지원을 강화해 촘촘한 지원에 나선다.

김현숙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자살·자해 청소년이 증가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들의 심리·정서적 위기가 늘고 있다"며 "골든타임이 지나기 전에 자살 위기에 놓인 청소년을 지키고자 관계기관 합동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가부는 관계 부처와 협력해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청소년을 빨리 찾아내고 청소년이 힘든 순간 온·오프라인으로 쉽게 연락해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소중한 삶을 지킬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