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메타버스 들고 전 세계 49개국 진출..."이프랜드서 케이팝 붐 이어간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1-23 13:5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이앤, 싱텔 등 해외 주요 이통사와 파트너십...영어·중국어·일본어 지원

  • 태국 왕립대학, 덴마크 패션 기업 등 학계 및 패션 브랜드 협력

  • 글로벌 라운지, 다양한 피부색, 3D말풍선 등 글로벌 기능 업데이트도

SKT의 메바터스 플랫폼 '이프랜드'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SKT)이 메타버스를 앞세워 전 세계 케이팝 콘텐츠 시장 공략에 나선다.

SKT는 23일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등 49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프랜드 글로벌 진출과 동시에 케이팝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다양한 해외 파트너들과 공동 콘텐츠를 개발할 방침이다. 또한 서비스 내 소통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이프랜드를 전 세계 최고 수준의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와 iOS 버전을 동시에 출시한다. SKT는 기존 앱에서 국내외를 통합하는 형태로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존에 설치한 이프랜드 앱은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작동하며, 한국에서 접속하면 '한국 설정'으로, 해외에서 접속하면 '글로벌 설정'으로 실행된다.

SKT는 '소셜하는 새로운 방식'이라는 슬로건으로 차별화된 메타버스 소통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먼저 대륙별 주요 통신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통해 효과적인 글로벌 진출을 노린다. 일례로 중동은 '이앤(e&)', 동남아는 '싱텔(Singtel)' 등을 이프랜드 글로벌 진출 파트너로 선정했다.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출시 후 파트너들과 함께 해당 지역을 목표로 한 특화 기능을 개발한다. 또, 현지 인기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해외 각 지역에서의 다양한 메타버스 이벤트와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SKT는 해외 대학과 브랜드 등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와 제휴해 글로벌 MZ세대를 겨냥한 콘텐츠도 제공한다.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시장 출시에 맞춰 주요 기능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먼저 메타버스가 처음인 해외 이용자들이 손쉽게 메타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글로벌 라운지와 다양한 피부색의 아바타를 도입했다.

모임 개설자와 참여자 간 소통을 더욱 활성화 하기 위해 '1대1 DM(다이렉트 메시지)' 기능과 아바타 상단에 '3D 말풍선' 기능을 적용했다. 또 '실시간 투표' 기능을 신설해 실시간으로 모임 참여자들의 의견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프미 모션 공유' 기능을 통해 이용자의 표정을 아바타에 적용해 소통할 수 있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 [사진=SKT]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매주 다양한 케이팝 라이브 콘텐츠를 선보인다.

오리지널 메타버스 케이팝 콘텐츠 '더팬라이브 토크온'은 해외 팬을 목표로 50% 이상 영어로 진행되며, 향후 케이팝 연습생 글로벌 오디션과 글로벌 신인 아이돌 육성 등 해외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케이팝 라이브 콘텐츠를 운영한다.

한편, 이프랜드는 메타버스 오리지널 콘텐츠 등 독자 콘텐츠를 바탕으로 지난 3분기 기준 누적 사용자 1280만명을 넘어서며 연초 300만 대비 4배 이상 성장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작년 7월 선보인 이프랜드가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들과 다양한 단체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국내 최고의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했다"며 "국내를 넘어 유럽, 미국, 중동, 동아시아 등 세계 무대에서도 K-메타버스의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