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방송 중이었는데? 아르헨티나 기자, 가방 속 물건 도난 '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1-22 14:3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메츠거 영상 캡처]

아르헨티나 한 기자가 방송 중 가방 속 물건을 도난당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아르헨티나 매체 '토도 노티시아스(TN)' 소속 기자인 도미니크 메츠거가 생방송 중 가방 속 물건을 도난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메츠거는 가방을 옆으로 멘 상태였고, 방송 후 물을 사기 위해 가방을 확인한 후에야 자신의 물건이 도난당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가방 안에는 서류는 물론 현금, 신용카드가 들어있었다. 

도난 사실을 안 메츠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식을 알렸다.

메츠거는 "관중들과 함께 춤을 추고 있을 때 누군가 가방 지퍼를 열고 지갑을 훔쳐간 것 같다. 걱정마라. 나는 괜찮다. 가장 안전하다고 알려진 이곳에서 사건이 일어났다. 도난 사건이지만 폭력적이지 않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특히 메츠거는 현지 경찰을 찾아갔지만 여성이라는 이유로 무시를 당했으며, 피해자인 자신이 절도범의 형량을 정할 수 있다는 것에 놀랐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우리는 모든 곳에 첨단 카메라를 설치해뒀고, (카메라의) 얼굴 감지 기능을 활용해 도둑의 위치를 알아낼 수 있다. 우리가 그를 찾았을 때 어떤 처벌을 하길 원하냐. 어떤 정의를 원하냐"고 물었다는 것. 

그러면서 경찰이 징역 5년형과 국외 추방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메츠거는 "경찰이 집요하게 물었지만, 난 단지 내 물건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