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붕괴 여파에 이더리움 가격 급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11-21 17:0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로이터·연합뉴스]


FTX 붕괴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21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이날 오후 4시 40분을 기준으로 24시간 전 대비 7.31% 급락한 1129달러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같은 기간 3.55%, 도지코인은 10.53% 하락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가상화폐 가격은 FTX 제국의 몰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FTX가 전날 델라웨어주 파산법원에 제출한 채권자 명단에 따르면 FTX가 무담보 채권자 상위 50명에게 진 부채는 31억 달러(약 4조1600억원)로 확인됐다. 상위 1위 채권자에게 갚아야 할 부채는 무려 2억2600만 달러(약 3035억원)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해커들이 FTX에서 빼돌린 금액을 현금화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FTX가 파산을 신청한 바로 다음 날인 12일에는 6억6200만 달러에 달하는 가상화폐 자산이 FTX에서 유출됐다. 블록체인 분석업체인 체이널리시스는 이날 트윗에서 “(FTX에서 빼돌린 자금이) 이동 중이며 일부는 현금화를 위해 이더리움에서 비트코인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바하마 당국이 FTX의 디지털 자산을 압류 중이라고 밝힌 만큼, 미국과 바하마 양국 당국의 조사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발레 글로벌의 설립자인 바비 리는 블룸버그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시장이 계속 타격을 입을 경우 비트코인이 1만 달러까지 고꾸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