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인간 '나수아' 만든 온마인드, 하나은행 투자 20억원 유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1-21 15: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기업가치 300억 인정받아...SK스퀘어 포함 SK ICT 패밀리와 협업 강화

가상인간 '나수아' [사진=SK스퀘어]

SK스퀘어가 지난해 11월 회사 출범 후 최초로 투자한 3D 버추얼 휴먼(가상인간) 제작사 온마인드가 하나은행으로부터 2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투자로 온마인드의 지분(신주 발행) 6.25%를 확보했다. 이번 투자로 온마인드의 기업가치는 300억원으로 1년 만에 1.5배로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SK스퀘어 투자 당시 온마인드는 2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하나은행은 디지털 금융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버추얼 휴먼에 주목하고 온마인드의 전략적 투자자 대열에 합류했다. 이번 하나은행의 합류로 온마인드의 버추얼 휴먼 협업 생태계가 기존 SK스퀘어-SK텔레콤의 'ICT'와 넵튠의 '게임'에 이어 하나은행의 '금융'으로 대폭 확대됐다.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AI 뱅커, 버추얼 애널리스트 등 가상인간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제공이 활발해졌다. 하나은행도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AI 뱅커, 라이브커머스 모델, 은행 지점 내 키오스크 디지털안내원 등 고객과의 다양한 접점에서 버추얼 휴먼을 활용할 계획이다.

온마인드는 확보한 재원으로 버추얼 휴먼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우수 개발자 인력을 대대적으로 채용하고, 기업(B2B)이나 개인(B2C)이 손쉽게 버추얼 휴먼을 제작하고 운용할 수 있는 '스튜디오 플랫폼' 사업도 구축한다.

온마인드의 하나은행 투자 유치는 SK스퀘어의 투자사 성장 전략이 맺은 결실이다. SK스퀘어는 △신규 투자 유치 지원 △SK ICT 패밀리 기업과 협업 생태계 확대 등을 통해 투자사의 기업가치를 증대시키고, 함께 성장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온마인드가 'AI 버추얼 휴먼'을 공동 제작하고, 온마인드의 가상인간 '나수아'가 SKT AI 서비스 '에이닷'의 광고 모델로 발탁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특히 SK텔레콤의 AI 기반 음성합성 기술을 활용해 성우의 사전 녹음 없이도 사람에 가까운 자연스러운 가상인간 목소리를 구현했다.

SK스퀘어는 온마인드의 가상인간이 모델 모션 캡처나 성우 없이 스스로 움직이고 대화할 수 있는 AI 버추얼 휴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SK ICT 패밀리 기업과 협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류병훈 SK스퀘어 MD(Managing Director)는 "이번 투자 유치는 어려운 거시환경에도 SK스퀘어의 투자 포트폴리오 회사가 단기간에 기업가치 증대를 이뤄낸 사례"라며 "앞으로도 SK스퀘어만의 투자 노하우와 협업 생태계를 적극 활용해 포트폴리오 가치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