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오른팔' 정진상 구속..."증거인멸·도망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11-19 05:0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檢, 영장실질심사서 뇌물 전달 경위 입증 주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고 있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오른팔'로 꼽히는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증거인멸 우려 및 도망 우려가 있다"며 정 실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실장은 △특가법상 뇌물 △부정처사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 교사 등 4가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정 실장은 남욱 변호사와 김만배씨를 비롯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각종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또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과 함께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민간업자들에게 특혜를 주고 김만배씨의 사업 지분 중 24.5%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 후 수뢰),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있다. 

정 실장은 지난해 9월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기 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버리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 교사)도 받는다. 

검찰은 전날 8시간 10분 동안 정 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임하면서 검사 5명을 동원해 뇌물 전달 경위에 대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 변호사 등 일관된 진술을 바탕으로 정 실장의 혐의를 입증하는데 주력했다. 

반면 정 실장 변호인은 검찰이 "죄를 만들고 있다"며 "(정진상은) 성남시에서 성실하고 정직하게 근무해왔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결국 법원은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이 대표의 '오른팔'의 신병 확보에 성공한 검찰은 기소까지 최대 20일 동안 이 대표의 직·간접적 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수사력을 모으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