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완산희현당사적비, 도지정문화재 지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2-11-18 16: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희현당 건립 과정·목적 등 기록한 가치 인정

[사진=전주시]

조선시대 호남지역 인재 양성의 요람이었던 희현당의 건립 과정과 목적 등이 기록된 완산희현당사적비(完山希顯堂事蹟碑)가 도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로 지정된다.

전북도는 18일 전주신흥학교 교정에 위치한 전주 완산희현당사적비를 도지정문화재로 지정한다고 고시했다. 

1700년 전라감사 김시걸이 직접 세운 교육기관인 희현당은 한강 이남에서 가장 먼저 건립된 영학(營學, 감영에서 운영하는 교육기관)으로, 이곳에서는 매년 53개의 고을의 수령으로부터 추천받은 우수한 유생 중 최종 30명을 선발해 양성했다.

현재 희현당은 사라지고, 그 터인 전주신흥학교 교정에 2개(사적비와 중수사적비)의 비석으로 구성된 전주 완산희현당사적비만 남아있다. 

이 비석에는 희현당의 건립 과정과 목적, 운영 방법, 중수 등이 사실이 기록돼 있어 조선후기 교육 진흥의 실례로서 교육사적·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다.

희현당은 창건된 이래 낡고 헌 건물이 여러 차례 중수됐으며, 1738년 전라감사 이주진의 경우 건물을 중수한 것 외에도 학칙 40여 조목을 마련하는 등 희현당 운영에 큰 힘을 쏟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완산희현당사적비에는 전라감사 김시걸·이주진의 업적이 기록돼있다.

한편, 희현당에서는 과거 교육교재를 만들기 위해 자체적으로 철활자를 제작해 여러 책을 편찬하기도 했으며, 희현당 철활자로 가장 먼저 편찬된 ‘정묘거의록’의 경우 그 가치를 인정받아 올해 초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받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