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수능 후 밀집예상지역 22개소 안전순찰 점검 '총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시흥)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2-11-18 10: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총 198명 동원돼 밀집예상 지역의 현장 안전 순찰활동 강화

  • 임병택 시흥시장 지시, 안전 체계 구축 일환으로

시흥시가 수능 종료 후 인파가 밀집될 것으로 예상되는 문화의 거리 등 22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 활동을 펼쳤다. [사진=시흥시]

경기도 시흥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종료 후 인파가 밀집될 것으로 예상되는 문화의 거리 등 22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다중 밀집지역 특별 안전점검 활동에 집중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순찰은 수능시험 종료 즈음인 지난 17일 17시 30분부터 시작해 22시까지 이뤄졌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통장·청소년지도 협의회(37명), 자율방범대(126명), 시흥시 시민안전과(32명), 시흥시 위생과(3명) 등 순찰 인원 총 198명이 동원돼 밀집예상 지역의 현장 안전 순찰활동을 강화했다.

또한 이날 경기도 및 시흥경찰서(녹색 어머니회)의 합동 예찰이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사진=시흥시]

순찰이 이뤄진 밀집 예상지역은 대야신천동(5개소), 은행동(2개소), 군자동(1개소), 정왕동(6개소), 배곧동(2개소), 연성동(3개소), 능곡동(3개소)이다.

시는 △밀집지역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점검활동과 더불어 △주류, 담배, 유해 약물 판매 등 청소년 보호단속 실시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19 공통 방역수칙 준수 권고 요청 등에도 힘썼다.
 
22개소의 특별 순찰활동 결과, 전반적으로 차분하고 한산한 거리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밝힌 강희준 시 시민안전과 팀장은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선제적이고 빈틈없는 안전 체계를 구축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