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내년도 예산안 1조 5870억원 편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주)강대웅 기자
입력 2022-11-18 10: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2년 당초예산 대비 519억원 증가, 일반회계 기준 2.97%(394억원) 증가

  •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 반영해 시민 부담 최소화

  • 원강수 원주시장,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

원주시청 전경 [사진=원주시]

강원도 원주시는 2023년도 예산안을 올해(1조 5351억원)보다 519억원 증가한 1조 5870억원으로 편성해 18일 원주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안은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를 반영해 예산증가율을 엄격하게 관리했으며 사업성이 결여되었거나 성과가 미미한 사업은 구조조정을 통해 과감하게 재검토하여 재정건전성 확보 및 시민의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했다.

또한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산업·경제 중심도시로의 전환과 미래전략산업 육성, 동부순환로 및 농어촌도로 개설 등 기업투자유치 인프라 구축을 통한 성장동력 창출에 방점을 두고 시민의 안전과 사회적 약자 맞춤형 복지 지원 확대를 통한 삶의 질 개선 등 재정의 역할을 고려하여 전략적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내년도 예산안의 주요 재원은 일반회계 기준 지방세 1900억원 및 세외수입 688억원, 지방교부세 4460억원, 조정교부금 460억원, 국·도비 보조금 5917억원, 순세계잉여금 200억원이다.

2023년도 예산안 편성 방향은 △돌봄 및 장애인 복지지원 확대 등 사회적 약자 맞춤형 지원, 저상버스 및 장애인특별교통수단 확대 등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저출산 등 인구구조 변화 대응, 청년아카데미 등 청년지원 활성화 △동부순환로 및 농어촌도로 개설 등 주요 도로망 확충을 통한 기업 투자유치 인프라 구축 △봉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무장애 나눔길 조성,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등 지역균형발전과 생활정주여건 개선 △국립강원 전문과학관 건립, 유·무인 드론 등 미래전략산업에 집중 투자 등 이다.
 
2023년도 주요 분야별 사업은 △기업하기 좋은 경제도시 562억원 △시민만족 문화·관광·교통 인프라 구축 1798억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복지 6246억원 △자연과 사람이 어울리는 친환경 도시 2294억원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 인프라 구축 1108억원 △정주여건 개선, 살고 싶은 농촌 조성 955억원 △기타분야 2681억원 등 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2022년은 민선 8기 첫해로 새로운 변화, 큰 행복, 더 큰 원주의 비전을 실현하고 시민 여러분과 약속했던 공약사업의 이행을 위해 밑그림을 그렸다면, 2023년은 본격적으로 색깔을 입혀 시민이 행복한 원주,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이라고 밝혔다.
 
특히 2023년도 예산안은 원주시민과 따뜻한 동행의 시작으로 모두가 행복한 원주시에 방점을 두고, 원주시민의 안전과 누구도 소외되지 않은 지역사회 건설을 최우선으로 두고 편성했으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에 대비하여 미래전략산업과 연계한 원주시가 가진 무한한 잠재력을 발굴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강하고 흔들림 없는 지역경제를 위해 원주시민과 함께 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가 제출한 2023년도 예산안은 시의회 상임위원회 심의와 예산결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19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