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 사칭 母子 혐의 인정…정우성까지 만났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1-16 17:4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의류와 현금, 식사 대접 등 제공받아

  • 추모공간 찾은 정우성과도 악수

  • 희생자 명단 공개되면서 들통

지난 10일 배우 정우성씨가 이태원역 추모 공간을 방문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태원 참사 유족을 사칭해 각종 후원을 받은 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이태원 참사 유족을 사칭한 50대 여성 A씨와 그의 10대 아들 B군을 임의 동행해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아들이 참사로 희생됐다고 주장하며 의류와 현금, 식사 대접 등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10일 이태원역 추모공간과 참사 현장을 방문한 배우 정우성씨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을 찍은 유튜브 영상에는 추모 후 떠나려는 정씨에게 누군가 “여기 유가족인데 악수 한 번만 해 주시죠”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한 남학생이 정씨 앞에서 주저앉아 통곡했고, 정씨는 말없이 손을 잡아주고 토닥이며 위로했다. 이 남학생이 B군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모자의 사기 행각은 참사 희생자 명단이 공개되면서 밝혀졌다. 유족을 도우려던 이들이 명단을 대조해보니 유족이 아니란 사실을 알게 돼 경찰에 신고했다.

A씨 모자는 경찰에서 “돈 없고 배고파서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이득을 취한 부분은 크지 않아 우선 귀가조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