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숙' 중국·호주, 정상회담서 '관계 개선 필요성'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1-15 19: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시진핑 중국 주석 [사진=신화통신]

악화 일로를 걷고 있던 중국과 호주가 6년 만에 정상회담을 갖고 관계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15일(현지시간) 호주 ABC방송 등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주석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했으며, 무역·인권 등을 논의했다. 양국의 정상이 공식 회담을 가진 것은 2016년 시진핑 주석과 맬컴 턴불 총리의 정상회담 이후 6년 만이다.

시 주석은 회담 시작 전 모두 발언을 통해 두 나라가 오랫동안 가까운 관계를 맺어왔지만 최근 몇 년간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관계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호주 양국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중요한 국가인 만큼 우리는 양국 관계를 개선하고 유지, 발전시켜야 한다"라며 "이는 양국의 근본적인 이익에 부합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 발전을 촉진하는 데 크게 기여된다"라고 강조했다.

앨버니지 총리는 호주와 중국이 올해 수교 50주년이라고 언급한 뒤 "당시 우리는 상호 존중과 이익, 평화롭게 공존하자는 원칙에 합의했으며 이는 오늘날까지 중요하게 남아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적인 교류와 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 후 앨버니지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과 무역, 인권 문제 등을 논의했다며 "매우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양국 간의 입장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아직 해야 할 많은 단계가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곳에서는 협력하고 반대해야 할 곳에서는 반대하겠다"고 전했다.

CNN은 중국과 호주 양국 관계의 재설정에 대한 기대는 낮지만 의견 불일치를 막고 소통 채널을 재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짚었다. 

양국은 최근 몇 년간 최악의 갈등을 빚어왔다.

호주는 2018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요청에 따라 5G 통신망 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참여를 배제했고, 중국은 호주산 와인과 소고기, 석탄 등 10여개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보복에 나섰다.

중국과 호주 관계는 지난 2020년부터 본격 틀어졌다. 호주 정부는 코로나19 발원지(우한) 조사 등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대중국 압박에 나서면서다. 중국은 이에 반발해 호주산 소고기와 보리, 와인 등 호주산 농산물에 최대 218%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는 경제적 보복 조치에 취했고, 철광석과 석탄 등 호주의 핵심 수출 품목에 대해서도 수입을 사실상 금지시켰다.

특히 호주가 오커스(AUKUS·호주,영국,미국 안보동맹)와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안보 협의체) 등 미국 중심의 대중 압박 정책에 적극 참여하면서 양국 갈등은 극에 달했다.

최근에는 중국이 솔로몬 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하는 등 남태평양 일대에 군사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호주도 미국, 영국과 안보 동맹인 오커스를 통해 핵 추진 잠수함 도입이나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 배치 계획을 발표하며 중국 견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