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폴란드 신규원전 부지조사 착수…체코 원전 본입찰도 참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11 10:3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한수원이 한전기술 등 관련 회사들과 부지 조사단을 구성해 11월 9일(현지시각) 폴란드 신규원전 부지인 퐁트누프 발전소를 방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 폴란드 퐁트누프 신규원전 사업을 위한 부지조사에 착수했다.

한수원은 한전기술 등 관련 회사들과 부지 조사단을 구성해 9일(현지시간) 신규원전 부지인 퐁트누프 발전소를 방문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단은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민간 발전사인 ZE PAK 실무자들과 함께 냉각용수량, 전력망, 환경 등 부지 적합성을 확인하고 솔라쉬(Solorz) ZE PAK 회장을 만나 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한수원은 폴란드에서 현재 진행 중인 정부 및 민간주도 신규원전 사업에 대한 양국 기업 간 긴밀한 협력을 위해 10일 폴란드 바르샤바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APR1400 공급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현장에는 폴란드 정부와 사업 관계자 및 현지 공급사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한수원,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 폴란드 전력산업협회(IGEOS)가 공동 개최한 이 행사에는 한전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등 팀코리아가 참여해 우리 원전기술의 우수성, 현지화 전략 등을 발표하고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 공급노형인 APR1400을 소개했다. 

또 기업 간 분야별 B2B 회의를 열어 한국과 폴란드 원전 관련 기업들이 상호 협력 분야를 협의하고 인적교류를 확대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달 31일 ZE PAK 및 폴란드 국영 전력공사(PGE)와 협력의향서(LOI)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폴란드 국유재산부가 정부부처 간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폴란드 퐁트누프 부지에 신규원전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7일과 8일 체코 신규원전 사업과 관련해 협력하고 있는 체코 현지 기업 12곳을 방문해 사업 진행 현황을 설명하고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수원은 올 연말까지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에 대한 공정, 공사비, 재원조달 방법 등이 포함된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폴란드에 이어 체코 원전사업 수주전에도 나선다. 한수원은 11일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되는 제7차 한국-체코 미래포럼에 참석해 한국 원전건설사업의 경쟁력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체코 신규원전 사업은 한국, 미국, 프랑스 3개국 공급사를 대상으로 지난 3월 본입찰이 개시됐다. 한수원은 이달 말까지 준비를 완료하고 입찰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을 위한 기업 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한 만큼, 팀코리아의 뛰어난 역량을 바탕으로 안전성, 기술력, 경제성, 공기 준수 등 모든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체코 신규원전 사업 역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