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새 정치국 상무위원회, 첫 회의서 '제로코로나' 유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1-11 08:5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다만 일률적 방역은 시정...경제 영향 최소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새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10일 첫 회의를 열고 기존 코로나19 방역 정책인 '다이내믹 제로코로나(動態淸零)'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다만 일률적인 방역 관행은 시정한다고 했다. 최근 잇따른 사건·사고로 표출된 과잉 방역의 문제를 시정하고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1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이하 상무위)는 이날 시진핑 국가주석 주재로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최적화를 위한 20가지 조치를 발표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상무위는 "다이내믹 제로코로나의 전반적 방침을 확고히 관철한다"면서 "코로나19 예방 통제와 경제 사회 발전을 효율적으로 총괄하고, 인민 생명과 건강을 최대한 보호하며 전염병이 경제 사회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상무위는 "코로나19의 변이가 지속적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중국 곳곳에서 신규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고, 의료자원 총량 부족 등으로 인해 방역 상황이 여전히 엄중하다"며 "중점 지역에 역량을 집중하고 보다 단호한 조처를 해 코로나19를 조속히 억제함으로써 최대한 빨리 정상적인 생산 생활의 질서를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과학적이고 정밀한 예방 및 통제를 견지해 방역 효율성을 개선할 필요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상무위는 코로나19의 위험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예방 및 통제 조치를 최적화해, 격리·이송과 유전자증폭(PCR)검사, 인원의 이동, 의료 서비스, 백신 접종 등에서 보다 정밀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무책임한 태도뿐만 아니라 형식주의와 관료주의에 반대하고 일률적 관행을 시정해야 한다고 상무위는 덧붙였다. 여기서 일률적 관행은 지역별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채 도시 전체를 봉쇄하는 식의 '묻지마 봉쇄' 관행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본토에서 하루 신규 감염자가 8000명대에 달하는 등 심상치 않은 감염 확산 추세 속에 제로코로나 기조를 유지하지만 과잉 방역은 지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들어 제로코로나 방역 정책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겨울철을 앞두고 다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회)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31개 성·시·자치구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824명(무증상자 7691명 포함)으로, 연일 8000명을 넘어섰다. 특히 광둥성 광저우, 허난성 정저우, 네이멍구에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돌파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여전히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곳곳에서 고강도 방역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상하이 도시 봉쇄가 이뤄진 지난 3월과 비교하면 '온도차'를 보이는 모습이다. 당시의 잣대라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쏟아지는 도시가 봉쇄돼야 하지만 아직 그와 같은 극단적인 봉쇄 사례는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확산세가 큰 광저우에서는 일부 지역만 봉쇄한 상황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