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생환' 두 광부, 11일 퇴원..."상태 전반적으로 호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2-11-09 20: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커피믹스 마시는 생환 광부 박정하씨 [사진=연합뉴스]

경북 봉화군 광산 매몰사고로 지하 190m 갱도에 10일간 갇혔다 기적적으로 생환한 두 명의 광부가 이틀 뒤 퇴원한다.

9일 안동병원과 보호자들에 따르면 작업반장 박정하씨(62)와 보조작업자 박씨(56)가 오는 11일 오전 퇴원한다.

두 광부는 이날 정신건강의학과, 이비인후과, 치과 등 협진으로 집중 치료를 받았으며 중대한 소견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통원 치료를 받아도 될 만큼 상태가 호전됐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작업반장 박씨는 퇴원 후 자택인 강원 정선군 사북면으로 거처를 옮겨 태백시 신경정신외과에서 통원 치료를 받고, 보조작업자 박씨는 서울에서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퇴원 당일에는 작업반장 박씨가 병원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 인사를 전하고 광산 안전을 당부하는 메시지도 전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