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수소정책]대규모 수요창출로 47조원 경제효과…글로벌 1위 기술 확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09 18: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尹정부 첫 수경위…박지원 회장 등 2기 민간위원 11명 위촉

  • 생산·저장·운송 분야로 활용 확대…수소상용차 3만대·액화충전소 70개소 보급

수소경제 성장을 위한 3UP 전략[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2030년까지 3만대의 수소상용차와 액화수소충전소 70곳을 보급하는 등 대규모 수요 창출을 통한 수소경제의 규모와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47조1000억원의 경제효과와 9만8000명의 고용을 창출하면서 온실가스 2800만톤을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대 수소경제 성장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수경위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 개최된 위원회로, 새로운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하고 임기 만료에 따른 2기 민간위원 11명을 새롭게 위촉했다.  

2기 민간위원으로 산업계에서는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박정국 현대자동차 사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및 SK 수소사업추진단장 △김방희 제이엔케이히터 사장이 위촉됐다. 이밖에 학계에서 △박상욱 서울대 과학학과 교수 △김윤경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조은애 KAIST 신소재공학과 부교수가, 기타 분야에서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박상진 한국기계연구원 원장 △안미현 서울신문 수석논설위원을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 

정부는 '청정수소 공급망 구축 및 세계 1등 수소산업 육성'을 국정과제로 정하고 '규모·범위의 성장(Scale-Up)', '인프라·제도의 성장(Build-Up)' , '산업·기술의 성장(Level Up)'을 3대 성장 전략으로 제시했다. 그간 수소정책이 수소승용차, 발전용 연료 전지에 국한되면서 생산, 저장, 운송 분야 등에서 선진국과 격차를 보이고 있는 만큼 대규모 수소 수요 창출과 인프라 보급을 통해 수소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목표다.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는 2030년 수소상용차 3만대 보급, 액화수소충전소 70곳 보급, 2036년 청정수소 발전 비중 7.1%를 목표로 정했다. 수소버스·트럭의 구매보조금 확대와 지자체 대상 수소버스·충전소 구축 지원 시범사업, 경찰버스의 수소버스 전환, 수소버스 취득세 감면 및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연장 등을 통해 수송 부문의 수요를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발전 부문에서는 수소 50%, 암모니아 20% 이상 혼소 발전을 위해 2027년까지 기술개발과 실증을 완료하고 기본 주유소에 재생에너지·연료전지 등 자가 발전으로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에너지슈퍼스테이션' 설치를 확대하기로 했다.

수소 수요 증가에 맞춰 유통 인프라도 확충한다. 세계 최대 수준의 액화수소 플랜트(연 4만톤)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보조금 확대, 기술개발을 지원해 액화충전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와 해외에 대규모 청정수소 생산기지와 공급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2026년까지 친환경 암모니아 추진-운반선, 2029년까지 액화수소 운반선 건조를 통해 청정수소·암모니아의 해상운송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청정수소 시장 촉진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마련한다. 내년 상반기부터 수소발전 입찰시장을 개설하고 연도별 수소발전량 입찰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기업의 RE100 제도 활용을 위한 한국형 청정수소 인증제를 2024년까지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사업 전반에서 선진국 수준의 핵심 기반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계획도 추진한다. 향후 성장 가능성과 연관 산업으로 파급효과가 큰 △수전해 △액화수소 운송선 △트레일러 △충전소 △연료전지(모빌리티/발전) △수소터빈 분야의 핵심기술 개발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30년까지 수소전문기업을 600개 육성하고 지역별 특화 클러스터 조성, 수소 전문인력 양성, 기술지원 전문기관 신설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소분야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국산화가 시급한 기술의 확보 전략도 마련했다. 현재 60%에 불과한 수전해 기술 국산화율을 2030년 100%까지 높이고 수소 생산기술 중 기술 성숙도가 높은 알칼라인 수전해, PEM(고분자전해질) 수전해 기술 위주로 우선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해상 수소운반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암모니아 변환 및 크래킹, 수소액화 및 액체수소 저장 기술 개발과 육상 운송을 위한 기술 확보에도 나선다. 

김선기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관은 "지난 정부의 (수소)정책이 수소경제를 준비했던 단계라면, 이번 정부에서는 국민과 산업계가 이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실현하는 단계가 될 것"이라며 "수소가 국민들이 이용하는 에너지의 한 축이 될 수 있도록 산업 전반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