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사랑상품권'부정유통 꼼짝 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청도)김규남 기자
입력 2022-11-09 15: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상품권 부정유통 점검반을 구성 불시점검 진행 계획

청도군청 전경.[사진=청도군]

경북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오는 25일까지 '청도사랑상품권' 부정유통 등 불법행위 단속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재난생활안정자금, 농어민수당 지급 등으로 청도사랑상품권의 발행과 유통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청도군은 상품권 부정유통 점검반을 구성해 이상 거래 포착 및 의심 신고된 가맹점에 대해 불시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물품 판매 및 용역 제공 없이 상품권을 받는 행위(일명 ‘깡’), 사행업 등 등록 제한 업종을 운영하는 경우, 실제 매출액 이상의 상품권을 주고받는 행위, 가맹점의 부정 수취 및 상품권의 환전을 대행하는 행위, 타인 명의 혹은 가족 명의로 상품권을 구매 후 환전 하는 행위 등이다.
 
군 관계자는 “불법행위 적발 시 경·중에 따라 현지 계도, 가맹점 취소 등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며, 명백한 부정 유통이 확인되면, 최고 2000만원 과태료 부과와 부당 이득 환수 조치를 비롯해 사안이 심각할 경우 국세청 세무조사와 형사고발 등을 강력하게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