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도마령의 만추, 울긋불긋 가을빛 물든 24굽이 고갯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2-11-09 10: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울긋불긋 물든 영동 도마령. [사진=영동군]



가을의 절정, 충북 영동군의 도마령(刀馬岺)이 늦가을의 정취로 짙게 물들었다.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은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은 고개'라는 뜻을 담고 있다. 국가지원지방도 49호선에 위치한 840m 높이의 외딴 고갯길이다.

춤추듯이 굽이굽이 휘감아 도는 24굽이를 따라 울긋불긋 화려하게 물든 단풍이 맑고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만추의 절경을 뽐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도마령 정상인 팔각 상용정에서 보는 도마령 24굽이는 남으로 각호산, 민주지산과 북으로 삼봉산, 천마산 등을 배경으로 뛰어난 풍광을 연출한다.

 

만추의 도마령. [사진=영동군]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관광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잠시 차를 대고 아늑한 가을산을 내려다보며 힐링의 시간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근에는 물한계곡, 민주지산자연휴양림 등 이름난 관광명소들이 많아 잠시 쉬어가는 사계절 작은 힐링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김덕영 홍보팀장은 “도마령은 탁 트인 굽잇길을 바라보며 잠시 쉼을 찾고 여유와 낭만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