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날개 단 MLB…F&F, 올해 해외 판매액 1조2000억원 눈앞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11-09 10:18
도구모음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MLB 700호점. [사진=F&F]


F&F(에프앤에프)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MLB(엠엘비)가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올해 소비자 판매액 1조2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9일 밝혔다. 국내 패션기업이 단일 브랜드로 해외 판매액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LB는 2020년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고성장을 기록 중이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중국에 진출한 한국 소비재 중 동급 최고 수준의 성장세”라며 MLB의 향후 5년간 중국 내 연평균 성장률(CAGR)을 30%로 예상했다.

MLB는 베이징, 상하이 등 소비 수준이 높고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는 주요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빠르게 출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월 리뉴얼 오픈한 700호점은 중국 진출 1호점이다. 이 매장은 현지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3년 만에 5배 규모인 650평으로 확장했다. 

아시아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2018년 홍콩, 마카오, 대만, 태국에 진출했다. 현재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에서 사업을 전개 중이며 내년에는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까지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F&F의 글로벌 진출은 더욱 가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F&F는 글로벌 3대 골프용품 업체인 테일러메이드 인수를 위한 펀드에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으며 글로벌 테니스 브랜드 ‘세르지오타키니’ 미국 본사를 인수해 테니스 의류시장에도 본격 진출한다. 

한편 F&F그룹은 MLB,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듀베티카, 세르지오타키니, 스트레치엔젤스, 수프라 등을 전개 중인 F&F를 비롯해 뷰티 브랜드 바닐라코를 운영 중인 F&CO(에프앤코) 등이 속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