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오늘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 실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세종=조현미 기자
입력 2022-11-09 07:45
도구모음

미세먼지로 뒤덮인 서울 도심 [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국 17개 시도·관계부처와 함께 '초미세먼지(PM2.5)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2019년 3월부터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됨에 따라 겨울철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실시하는 것으로,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초미세먼지 재난 위기관리 표준지침(매뉴얼)'에 따라 전날 오후 5시 10분을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발령되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한다.

시도별 1곳의 공공사업장·관급공사장 가동 단축,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도로청소, 사업장 점검 등의 현장 훈련이 이뤄진다. 재난문자 발송과 화력발전 감축운영 등 실제 상황을 가정한 서면 훈련도 벌인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17개 시도·관계부처가 참석하는 합동점검회의를 주재한다. 금한승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은 모의훈련 참여 사업장인 서울 강남구 강남자원회수시설을 찾아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이행 상황 등을 점검한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훈련은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해 범정부적으로 대응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내달 1일부터 시작하는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도'가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