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금속에 깔린 청년, 다친 불편한 손으로 작업 중 참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08 19:1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사측 "한 차례 산재 처리, 정상적인 작업으로 노동부 조사 중"

청년 노동자 사망사고 발생한 디케이(DK)[사진=연합뉴스]


대형 금속 덩이에 깔려 숨진 삼성전자 협력사 제조업체 소속 청년 노동자가 1년여 전 안전사고로 다친 손으로 작업에 투입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광주지역 전자제품 제조업체 디케이와 사고 유족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20대 노동자 A씨는 지난해 여름 작업 중 한쪽 손을 다쳤다. A씨는 6주간 입원, 또 8주간 통원 치료를 받았으나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다.

이후 재활 치료를 거쳤는데도 A씨는 다친 손으로는 주먹을 쥐지 못하는 등 일상에 불편을 겪었다.

디케이 관계자는 A씨가 당한 안전사고 이력에 대해 "한 차례 산재 처리가 된 것으로 안다"며 "작은 상처는 치료만 받고 끝내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체 절단 등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있었다는 증언을 두고는 "거기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동료 노동자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공장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근거로 A씨가 홀로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디케이 측은 "노동부가 조사 중이라 이 자리에서 말하기는 그렇지만 회사에서는 정상적으로 작업한 것으로만 안다"고 언급했다.

경찰과 노동 당국은 CCTV 사각지대인 대형 설비 반대편에 있었다고 증언한 동료 외국인 노동자의 증언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여부를, 고용노동부는 중대재해처벌법 또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A씨는 전날 오후 9시 14분께 광주 광산구 평동산업단지에 있는 디케이 공장에서 약 1.8t 무게인 철제코일 아래에 깔려 숨졌다. 이 업체 정규직인 A씨는 부품 원자재인 철제코일을 호이스트(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는 기계장치)로 작업대 위에 옮기는 공정에서 사고를 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