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특수본, 경찰청장실·서울청장실 압수수색...용산구청 수사도 '속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11-08 10: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2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 관계자가 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규명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경찰청장실과 서울경찰청장실 등 4개 기관 55곳을 상대로 전방위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특수본 수사가 윤희근 경찰청장과 김광호 서울청장 등 경찰 지휘부를 향하는 한편, 소방과 지자체를 상대로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8일 오전 경찰, 용산구청, 소방, 서울교통공사 등 4개 기관 55곳에 수사관 84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먼저 경찰청은 총 26곳으로 경찰청장실 등 3곳, 서울경찰청은 서울청장실, 정보·경비부장실, 112상황실장실 등 16곳, 용산경찰서는 경찰서장실, 정보·경비과장실 등 7곳이다. 특수본은 "경찰청장실의 경우 윤희근 청장의 국회 일정 등을 고려해 오전 9시에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9일부터 이튿날까지 이태원 일대에서 벌어진 핼러윈 축제에 안전관리 경력을 배치하지 않는 등 부실하게 대비하고 참사 후 112 신고가 쏟아졌지만 늑장 대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청장은 지난 1일 112 신고 처리가 미흡했다는 등 경찰의 책임을 일부 인정한 바 있다.

용산구청은 구청장실·부구청장실, 행정지원국·문화환경부 소속 각 사무실,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센터 등 19곳이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 용산구청은 핼러윈 축제 전 밀집 가능성을 알고도 충분한 안전사고 예방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의혹을 받고 있다.

소방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서울종합방재센터 종합상황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용산소방서 등 7곳이다. 소방의 경우 사고 당시 119 신고가 쇄도했는데도 적절한 구조 행위를 못한 혐의를 받는다.

참사 당일 서울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의 무정차 통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서울교통공사 본부와 이태원역 등 3곳도 강제 수사선상에 올랐다. 앞서 경찰은 참사 전 공사에 지하철 무정차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주요 압수대상 물건은 주요 피의자와 참고인의 휴대전화, 핼러윈데이 문서, PC 전자정보, CCTV 영상파일"이라면서 "경찰청장실의 경우 국회 일정 등을 고려하여 오전 9시에 압수수색 영장을 먼저 집행했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앞서 지난 2일 진행된 1차 압수수색에서 경찰청장실과 서울청장실 등 경찰지휘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지 않아 ‘셀프 수사’에 따른 한계가 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특수본 쪽은 "당시 압수수색은 경찰 지휘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기 전이라 포함되지 못했다"고 설명해왔다.

다만, 행정안전부와 대통령실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다. 앞서 특수본은 전날 브리핑에서도 "154명의 참고인 중 행안부 관계자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경찰한테 뒤집어 쉬울려고 하나뵈
    컨트롤타워 서결 이상민 모두 책임져야지
    오세훈 박희영도 스스로 물러나고
    생쇼를 하네
    하였튼 이놈의 정부는 남탓하고 조작 뒤집어
    쉬우는건 변함이 한결 같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