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022년 국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초청행사'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2-11-06 12: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세계 각지의 이북도민, 한 자리에 모인다

[사진= 행안부]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중단되었던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초청행사가 3년만에 재개된다.

행정안전부 이북5도위원회(위원장 이진규)는 오는 11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미국, 캐나다, 독일, 아르헨티나 등 6개국 22개 지역에 거주하는 이북도민 88명과 함께 '2022년 국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초청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조종완 독립유공자의 손녀이자 엘에이(LA)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유지를 이어받아 흥사단으로 활동하는 함경남도 출신 이진숙 씨, 독일로 파견되어 42년 간 대학병원 간호사로 근무한 함경북도 출신 전태호 씨 등 각계각층의 이북도민 88명이 초청됐다.

고국방문단은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청와대와 전쟁기념관, 주요 산업시설 등을 견학하며 고국의 발전상과 안보 현실 등을 직접 체험하고, 통일전망대에서 개최되는 망향제에 참석한다. 

주요 행사 일정은 △현충원 참배, 국회의사당 및 청와대 관람, 역사탐방(국립중앙박물관, 전쟁기념관 △산업시설 체험(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통일준비현장 견학(통일전망대, 망향제) △환영행사(이북5도위원회·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도별 환영행사) 등이다. 

한편, '국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초청 행사'는 지난 1996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스물여섯 번째를 맞이했으며, 그동안 초청된 인원은 4400명에 이른다.

고국방문단은 국경과 세대를 넘어 이북도민이 서로 소통하고 연대하는 중요한 매개가 됐으며, 대한민국의 눈부신 경제 발전과 성숙한 민주주의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향한 재외국민의 의지를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왔다.

이진규 이북5도위원회위원장은 “올바른 국가관, 통일관을 전파하고 해외 이북도민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데 기여해 온 국외 이북도민 초청인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세계 각지의 이북도민들에게 세계 중심국가로 성장한 조국의 발전된 모습과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