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코로나19 딛고 3분기 실적 반등…내년에도 장밋빛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11-06 14: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KGC인삼공사 로고.[사진=KGC인삼공사]


KGC인삼공사가 코로나19 여파를 딛고 올해 3분기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수출이 증가하고 주력 판매 채널인 면세점 매출도 회복세에 접어든 만큼 내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KGC인삼공사 3분기 매출액은 4290억원, 영업이익은 74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2.7%, 9.2% 증가한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2020년 1분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0분기 동안 꾸준히 매출이 감소세를 보였는데 3분기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코로나 확산 이전인 2019년 대비(4266억원)로도 매출이 성장하며 내년 실적 개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해외 매출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87% 성장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이어 일본이 71%, 대만이 63% 늘어났다. 중국 상하이 봉쇄 해제와 물류난 회복세로 현지 수요가 증가하고 중추절, 광군절을 연계한 프로모션을 확대하면서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 3월 취임한 허철호 KGC인삼공사 사장의 경영 전략이 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실제 허 사장은 KGC인삼공사 중국사업실장 등 글로벌 사업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해외 사업에 대한 혁신적인 재편을 주문했다. 

KGC인삼공사는 중국과 미국, 일본, 대만 등 4대 해외 법인을 중심으로 해외 법인 사업구조를 개편했다. 현지 소비자를 타깃으로 홍삼 효능을 널리 알리고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구사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공격적인 글로벌 시장 확장에 따른 실적 반등과 함께 내년 역시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신제품 출시 등 본격적인 리오프닝을 대비해 전방위적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