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용도 다한 전기버스 배터리 충전소 개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2022-10-26 16: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초고속 전기차 충전 시설과 미세 먼지 휴게 쉼터로 탈바꿈

환호공원 내 교환형 충전 시설 개량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시는 환호공원과 효자동 2곳에 위치한 ‘배터리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충전시스템(충전소)’를 각각 ‘전기차 초고속 충전 시설’ 및 ‘친환경 미세 먼지 휴게 쉼터 버스 승강장’으로 개량했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3년부터 국토교통부 전기차 교통 안정 융합체계 기술개발 시범 사업 일환으로 추진한 ‘배터리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시스템’이 그 용도가 다함에 따라 활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 지난해 12월부터 환호·효자 배터리 교환형[BSS] 충전 시범 시설 활용 실행 계획을 수립해 추진했다.
 
이를 통해 환호공원에 위치한 충전소는 ‘초급속 전기충전 그린모빌리티(Chaevi zone)’ 공공 인프라로 구축했고, 효자동의 충전소는 시민들을 위한 ‘미세 먼지 휴게 쉼터(친환경차·K-배터리 홍보 승강장)’로 각각 개량해 시설 설치를 최근 완료했다.

먼저, 초급속 전기충전 그린모빌리티(초고속 전기자동차 충전 시설)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22.1.28)’에 근거해 충전 시설 설치 대상 시설인 공공 건물 및 공중이용시설인 환호공원 공공 주차장에 충전 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다.
 
대영채비와 민간 제안 업무 협약을 체결해 사업비 6억7000만원(민간)을 투입해 초고속 급속충전기(Chaevi zone) 총 5기[300㎾×2기, 100㎾×2기, 200㎾×1기(듀얼), 100㎾×1기(듀얼)]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휴게 쉼터. [사진=포항시]

아울러 ‘친환경 홍보 부스형 미세 먼지 휴게 쉼터’는 5000만원(도비 1500만, 시비 3500만)을 투입 개량을 완료해 운영 중이다. 이곳에는 냉·난방시설, 환풍기, 노선도 및 안내도, 옥외천정공기정화기와 옥외미세먼지측정기 등이 설치된 미세 먼지 안심 공간으로 일상생활에서 미세 먼지로부터 안심하고 쉴 수 있는 주민 밀착형 승강장과 휴게 공간으로 활용된다.
 
고원학 포항시 환경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민간 투자 제안으로 사용 중지된 충전 시범 시설을 활용해 초고속 전기차 충전 시설로 개량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환호공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친환경차 충전 서비스 제공 및 공원 이미지 개선, 시의 기후 대응 홍보 등 다양한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세 먼지 회피 및 휴게 쉼터 승강장으로 개량해 평상시에는 쾌적한 환경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휴게 쉼터 기능을,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날은 미세 먼지를 피하는 시설로 이용할 수 있어 시민 건강을 보호하고, 각종 편의 시설을 통해 버스 이용객 편의 증진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