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성착취물 제작한 10대 남성 구속…경찰, 'N번방' 연관성 수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0-24 19: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년간 500여 건 제작, 1500여 개 소지 혐의

  • 휴대전화 포렌식 등 10개월 간 수사 통해 범죄사실 확인

  • 'N번방 성 착취물 제작 유포 사건'과 수법 비슷

[사진=연합뉴스]


충남 당진경찰서는 청소년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판매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A(18)군을 지난 20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군은 2018년 2월께부터 지난 1월까지 4년 동안 직접 촬영한 영상 4개를 포함해 청소년 성 착취물 500여 개를 제작하는 등 성 착취물 1500여 개를 소지하고 이 중 900여 개를 판매해 163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얼굴과 신상을 가린 채 본인의 노출 사진이나 글을 올리는 이른바 '일탈계(일탈 계정)'를 즐기는 미성년자와 여성에게 접근해 개인정보를 빼낸 뒤 '신상을 공개한다'고 협박하는 방식으로 이들에게 성 착취물을 촬영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경찰·공공기관 계정 등을 사칭해 '당신의 사진이 도용됐다' 등의 메시지를 보내 피해자를 불안하게 한 뒤 전화번호와 이메일, SNS 계정 등을 알아내는 등 'N번방 성 착취물 제작 유포 사건'과 수법이 비슷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런 범행은 A군이 지난 1월 당진시 한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시도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히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A군의 스마트폰을 압수해 10개월간의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한 결과 이 같은 범죄사실을 확인하고, 이미 구속된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정황도 포착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해자 파악과 함께 A군이 N번방 사건 피의자들과 관계가 있는지 등 범행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