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1기 신도시 재정비 용역기간 최대한 앞당겨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2-10-24 17: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성남시]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이 24일 “노후화한 성남 주거지역 재정비를 위해 1기 신도시 재정비 용역 기간을 최대한 앞당겨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날 신 시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1기 신도시 정비 관련 국토교통부 장관과 지자체장 2차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신 시 장은 “도시 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 수립을 국토교통부와 지자체 간 투트랙 방식으로 진행해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지자체의 권한과 역량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된다"며, "용역 기간이 앞당겨질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각별한 신경을 써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가 1990년대 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등 1기 신도시 5곳에 141단지 29만2000여가구의 주택공급을 당시 성남 분당에 가장 많은 136개 단지 9만7600가구를 공급했다”면서 “해당 주택 거주자들이 노후화로 인해 겪는 불편과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 선도지구 지정을 앞당겨야 한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내년 초 정부가 특별법 만들 때 1기 신도시 재정비 대상에 아파트 이외에 단독주택이나 빌라 단지도 포함해 달라”면서 “성남지역에 해당 지역주민이 1만 세대가 넘는다”고 힘줘 말하기도 했다.
 

[사진=성남시]

이와 함께 신 시장은 “성남시 수정·중원 원도심의 경우, 1969년과 70년에 서울 청계천 이주단지로 조성된 특수성이 있는 곳"이라며, “정책의 혼란과 여러 가지 정책의 남발을 막고 가로주택 정비법 적용 대상을 재정비해 쪼개기식 재개발을 막아야 한다”말했다.

그러면서 “도시주거정비기본계획 수립 지침 일부 개정, 성남 원도심 같은 지역에 공적 역량을 투입해 주거환경 개선 여력이 생길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신 시장은 이달 말 1기 신도시 중에서는 가장 먼저 ‘2030 성남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타당성 검토 용역’을 조달청에 발주 의뢰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