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050 탄소중립···2021년 온실가스 13.3% 감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2-10-24 16: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온실가스 배출권 매도 수익 거둬

  •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 관리제

대구시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대구시의 2021년 실적 기준 ’21년 배출전망치의 13.3%에 해당하는 양이다. [사진=대구시]


대구시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대구시의 2021년 실적 기준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결과, 총 152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이는 ’21년 배출전망치(1146만톤)의 13.3%에 해당하는 양으로, 애초 목표했던 감축률 12%(132만톤)를 초과 달성했다.
 
주요 감축 내용으로는, 시민 실천사업인 탄소포인트제 가입 실적으로 31만톤, 도시가스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으로 56만톤,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과 보행 분담률 개선으로 47만톤을 감축했다. 이는 대구시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시민 실천사업과 지자체 지원사업에서 골고루 성과를 거둔 결과로 볼 수 있다.
 
대구시는 지난 2010년 7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자체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수립해 기후변화 대응을 시정 아젠다로 격상시킨 바 있으며, 온실가스 감축량 전면 산정 및 공개도 2020년 실적분부터 대구시가 전국에서 최초이자 유일하게 시행해, 기후 위기에 맞서 타 지자체보다 한 발 더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탈 탄소 전환 캠페인인 Race to Zero(RtZ)에도 2021년 전국 최초로 가입해, 글로벌 ESG 평가지표인 탄소공개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의 탄소중립 이행보고를 통해, 2021년 평가 결과 Leadership(A-)등급을 획득해 탄소중립 성과를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으며, 이번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결과도 탄소공개프로젝트에 등록할 예정이다.
 
실질적 온실가스 감축 우수사례로 대구시는 2007년부터 지자체 최초로 UN이 인정하는 청정개발체제(CDM, 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인 ‘매립가스 자원화 사업’과 시 소유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온실가스 감축 제도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추진해 지금까지 총 580억원의 세입을 확보한 바 있다.
 
특히, 2021년에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운영하는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배출권 매도 수익을 창출해 그 의미가 더 크다.
 
대구시는 시 본청, 소방서 등 공공 청사 및 시설물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에서도 2021년 정부 온실가스 감축목표인 32%를 크게 상회하는 55% 감축률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도 감축률 49%(정부 목표 30%)에 이어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성과 5년 연속(’17~’21년) 광역지자체 1위를 달성해 명실상부 ‘시민중심!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홍성주 대구시 환경수자원국장은 “탄소중립은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의 지형을 바꿀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라며, “기후 위기를 ‘미래번영 대구’의 계기로 전환할 수 있도록 탄소중립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