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기사들 "터무니없는 카카오 보상금 4260원 도로 가져가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0-24 15: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한국노총전국연대노동조합 플랫폼운전자지부 등 관계자들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먹통사태에 따른 대리운전노동자 피해보상 및 재발방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조원의 재산을 보유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에게 대리운전 노동자 보상금 4260원을 돌려드립니다. 가져가십시오.”
 
대리운전 기사들이 ‘카카오 먹통사태’로 카카오 측이 제시한 보상금 4260원에 반발하며 현실성 있는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전국연대노동조합 플랫폼운전자지부,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등 4개 단체 10여명의 조합원은 24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현장 발언에 나선 이상국 한국플랫폼운전자노동조합 위원장은 “꼬박 이틀 동안 일을 못 했는데 어떠한 합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4260원을 가상계좌로 입금해줬다”며 “대리운전 기사들은 이 터무니없는 돈을 카카오 측에 그대로 돌려줄 것”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플랫폼 대기업을 규제하자는 것이 아니다. 그들에 대한 최소한의 규칙을 만들어 그 규칙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자는 것”이라며 “플랫폼 노동자들이 600만명인 시대다. 국회와 정부가 나서 이들과 함께 사는 사회, 새로운 경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리운전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카카오 먹통 사태로 피해를 본 대리운전 기사들에게 총 4260원을 보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4260원은 대리운전 기사가 카카오톡에 유료 서비스로 월 2만2000원을 지불하는 멤버십 이용료 6일치 상당의 금액이다. 카카오T대리운전은 무료 서비스지만, 일부 대리운전자들은 월 2만2000원의 이용료를 내고 손님 배정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대리운전업계는 카카오 측의 피해 보상액이 실제 영업손실액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한국플랫폼프리랜서노동공제회와 노조 등이 카카오 먹통사태로 인한 대리기사의 피해사례를 접수한 결과, 신청자 382명(24일 오전 9시 기준) 중 91%(348명)이 ‘일을 배정받지 못해 소득을 벌지 못했다’고 답했다. 노조가 추산한 평균 피해액은 17만8000원이다.
 
송명진 한국플랫폼프리랜서노동공제회 사무국장은 “카카오 먹통 사태로 인한 대리운전 기사들의 피해액은 최소 2만원에서 최대 60만원까지 이르지만 제대로 된 피해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아 보상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전수조사까지 하게 된다면 피해액은 지금보다 훨씬 막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장 관계자의 생생한 피해 사례도 이어졌다. 7년째 대리기사로 일하고 있는 김종호씨는 “카카오 먹통 사태가 벌어진 15일인 토요일은 가장 영업이 잘되는 날인데, 앱이 멈춰 새벽 3시까지도 제대로 업무를 보지 못했다”며 “설마 카카오가 문제가 있을까 싶어 새벽까지 앱을 삭제했다 다시 설치하기를 반복했다”고 토로했다.
 
이창수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위원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 등 거대 자본의 프로그램 속에서 사용자와 노동자는 점과 부호로만 표시됐다 사라진다”며 “사용자와 노동자는 프로그램 속 점과 부호가 아니라 사람들이고 노동자다. 플랫폼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인정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카오는 대리운전 노동자를 우롱하지 말고, 최소한의 일 실수입을 책정하는 등 현실성 있는 보상을 실시하라”며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오류에 대한 사고 안내 및 대응방안 매뉴얼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