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환경 주가 8%↑…尹 "시정연설 조건? 헌정사서 들어본 적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0-24 09: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연과환경 주가가 상승 중이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자연과환경은 이날 오전 9시 54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85원 (8.17%) 오른 1125원에 거래 중이다.

자연과환경은 윤석열 대통령 관련주다.

윤 대통령은 24일 예산안 시정연설(25일)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대장동 특검' 수용 및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는 데 대해 "거기에 무슨 추가 조건을 붙인다는 것은 제가 기억하기론 우리 헌정사에서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다수당인 야당이 두 가지 조건을 내걸고 시정연설 참석 여부를 조율하고 있는데 이 상황을 어떻게 평가하느냐. 또 야당 참석 여부와 상관없이 시정연설 진행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대통령의 국회 출석 발언권과 예산안이 제출되면 시정연설을 듣게 돼 있는 국회법의 규정"이라며 "여야 합의로 (시정연설이) 25일로 일정 정해졌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