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재명 수사 가속도] 尹 '특검은 여야 합의 몫'..."李와 회동 열려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0-24 00: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5일 시정연설서 내년도 예산안 설명...27일엔 '비상경제민생회의' 개최

  • "자유·평화·번영" 대통령실 새 CI 공개...대국민·대국회 사과에 '與 설명 있을 것"

전화 통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측 '대장동 특검' 수용 요구 등에 "여야가 합의할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25일 국회 시정연설을 계기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회동할 가능성에는 "저희는 언제든지 열려 있다"며 원론적으로 답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 측 시정연설 거부 움직임에 대해 "시정연설은 내년 예산안을 국회와 국민 앞에 보고드리고 정부의 정책 기조를 설명하는 자리"라며 "국회법 제84조에 예산안에 대해 본회의에서 '정부의 시정연설을 듣는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종북 주사파' 발언 등에 대한 대국민‧대국회 사과를 요구한 것에도 "야당의 카운터파트너인 여당(국민의힘) 측 설명이 있을 것 같다"며 "여야가 원만하게 잘 협의해서 민생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이 더 어렵고 힘들지 않도록 정부와 국회가 보다 신중한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며 국회로 공을 돌렸다.
 
이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각각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뢰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사과가 없다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 시정연설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조정식 사무총장도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떳떳하다면 즉시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이 취임 두 달 만에 20~30%대로 주저앉은 지지율 반전을 위해 여의도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대국민 소통' 강화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통령실은 이날 기존 청와대 로고를 대체하는 새 상징 체계(CI) 디자인을 공개했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건물을 형상화한 이미지를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이 감싸고, 정중앙에 나라꽃 무궁화를 배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자유·평화·번영을 상징한다"며 "자유와 평화, 번영, 국민을 섬기고 소통 등 다양한 의미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부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오는 27일 '경제 리스크 대응과 신성장동력 확보 방안' 등을 주제로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한다. 기존에는 윤 대통령 모두 발언과 회의 결과 사후 브리핑만 공개됐지만 이번에는 약 90분에 걸친 회의 전체가 국민들에게 생중계된다.
 
여기에 최근 대통령실 홈페이지에는 '사실은 이렇습니다'(약칭 '사이다')라는 코너가 마련됐다. 언론 보도나 커뮤니티 등에 유통되는 내용에 대한 대통령실 견해를 국민들에게 직접 밝히는 곳이다.
 

대통령실 새 CI [사진=대통령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