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핵심 기술을 확보하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차량용 5G 통신 모듈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차량용 5G 통신 모듈은 대용량 데이터 처리, 실시간 연결을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시스템 고도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5G 통신 모듈은 통신칩, 메모리, RF(무선주파수)회로, GPS 등을 결합한 형태로 5G 통신 기반의 차량 텔레매틱스 서비스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텔레매틱스는 무선 통신망을 이용해 사용자에게 안전, 편의, 인포테인먼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텔레매틱스 시장의 성장세는 가파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에 따르면 전 세계 5G 텔레매틱스 모듈 탑재 차량 대수는 2021년 200만대에서 2028년 5200만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수주 품목도 고품질의 안정적인 통신망이 요구되는 커넥티비티 관련 품목으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데이터를 신속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는 첨단 통신망의 역할이 중요하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구현의 핵심인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센서 기술과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돕는 첨단운전보조장치(ADAS)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5G 통신 모듈 내재화를 시작으로 자율주행 분야에서 신시장을 개척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기술 확보가 완료된 V2X 통신 기술과 5G 통신 기술을 융합한 통합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V2X는 차량과 사람, 사물, 인프라, 네트워크 등을 초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하는 기술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시스템의 핵심 기술 중 하나다.

5G+V2X 통합 솔루션은 차량 간 센서 정보 공유와 차량 간 충돌 회피, 어린이보호구역 자동 감속, 비상 시 차량 제어 등 차량 사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기술이다. 

최준배 현대모비스 커넥티비티·음향섹터장은 "기존 자율주행 센서와 IVI 기술 경쟁력에 더해 5G+V2X 통합 기술까지 융합해 차별화된 모빌리티 신기술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용인기술연구소 [사진=현대모비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