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문재인, 감사원 답에 답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0-03 11: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해 "고인과 유족 명예 땅에 떨어뜨려"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월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은 국민들의 준엄한 질문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감사원 서면 조사를 거부했다. 강한 불쾌감을 표시하며 질문지 수령까지도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 못했고 정부는 고인을 월북자로 몰아 고인과 유족들의 명예를 땅에 떨어뜨렸다"면서 "책임 있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이에 대해 답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감사원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도 출석 조사를 요구했지만 두 사람 모두 거부했다"면서 "마치 짜기라도 한 듯 다 같이 사건의 진실을 덮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을 규탄하고, 국정감사에서 적절성을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다"면서 "'도둑이 몽둥이 들고 설친다'는 말은 바로 이럴 때 쓰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은 아직도 '우리 국민이 차디찬 바닷속에서 고통받다가 북한에 의해 사살당해 불에 태워져 버려질 동안 대통령은 무엇을 했는지', '무슨 근거로 어린 아들, 딸에게 월북자의 자식이라는 멍에를 씌웠는지' 묻고 있다"며 "문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방패 뒤에 숨지 말고 국민의 준엄한 질문과 유족의 애끓는 절규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또 "문 전 대통령이 감사원에 되돌려 보낸 메일은 유족의 가슴을 찌르고 심장을 피멍 들게 할 것"이라며 "답 없이 되돌려 보낸 메일은 '무책임하고 비정한 대통령'이라는 낙인을 찍어 역사의 큰 오점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우리 헌법에서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국민의 자유를 위해 대통령 직책을 성실히 수행 할 것'을 선서하게 하고 있다"라며 "문 전 대통령도 5년 전 이 선서가 거짓이 아니었다면 9월 말 서해의 차가운 바다에서국가로부터 구조도 받지 못하고 북한군에게 피격 당한 고(故) 이대준씨의 보호받지 못한 자유에 대해 이제라도 책임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피눈물나는 죽음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서는 감사원 감사 뿐 아니라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해야 한다"라며 "그것이 국가의 존재이유이고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해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7월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 디지털 전환 국회 포럼 'ON 미래, 산업 디지털 전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