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위안화 환율이 사흘 연속 7위안대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385위안 올린 7.110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54% 급락한 것이다. 환율을 올렸다는 건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하락했음을 의미한다. 위안화 환율이 7.11위안대로 올라선 건 지난 2020년 6월 2일 이후 약 2년 3개월 만이다. 

역내·외 시장에서도 위안화 약세가 거침없다. 이날 오전 9시27분(현지시간) 기준 홍콩 역외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7.21위안을 돌파해 7.2162위안까지 치솟았다. 역내시장에서도 전날 7.1765위안으로 장을 마감했다.

인민은행은 최근 들어 외환위험준비금 비율을 0%에서 20%로 올리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지만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지 못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경우 인민은행이 더 많은 추가 조치들과 함께 본격적인 개입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 환율은 6.8305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4.9230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7.6425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 환율은 199.61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