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코리아 핀테크위크 2022 축사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아주경제DB]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핀테크 기업들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22’에서 축사를 통해 “핀테크 기업들이 신기술을 토대로 창의적인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규제유연성을 높여 가겠다”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혁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결합된 가명정보를 다시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라이브러리와 금융분야 인공지능 테스트가 가능한 AI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클라우드 이용 시 업무 중요도에 따라 이용절차를 차등화 하는 등 클라우드 활용도를 높여 나가고, 망분리와 관련해서도 개발·테스트 분야 망분리 예외적용 등 금융거래와 무관하고 고객·거래정보를 다루지 않는 경우에는 망분리 예외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향후 금융당국은 핀테크 업계의 염원인 ‘스몰라이선스’ 제도를 금융혁신서비스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스몰라이선스는 전통적인 금융회사가 아닌 핀테크, 비금융기업이 필요한 업무와 관련된 인허가만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또한 김 위원장은 핀테크 기업의 투자유치, 자금조달을 위한 금융지원 인프라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0년부터 결성·집행 중인 성장금융의 ‘핀테크 혁신펀드’를 통해 유망한 초기 핀테크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와 육성 기능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그간의 정책금융기관 보증·대출 현황을 점검해 필요한 제도적 보완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핀테크를 넘어 금융산업 전반의 디지털 규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회사의 전업주의 완화를 위한 플랫폼 업무 지원, 업무위탁 규제 완화를 통한 핀테크와의 협업 촉진, 대면영업을 전제로 한 영업행위 규제 완화 등 금융업계가 기술 변화를 적극 수용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불가침의 성역 없이 기존 규제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