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0만원 기부

OK금융그룹 읏샷 채리티 팀 매치에 참여한 선수들. [사진=지애드스포츠]

OK금융그룹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를 앞두고 자선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의 이름은 '읏샷 채리티 팀 매치'다. 18번 홀에서 진행됐다.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6명이 팀을 나눴다.

OK세리키즈팀과 역대 우승자(읏샷)팀으로다. OK세리키즈 출신 임희정·박현경·김우정이, 역대 대회 우승자 김효주·조아연·장하나가 한 팀을 이뤘다.

진행은 남희석과 박세리가 맡았다.

방식은 두 가지다. 장타와 플롭샷 대결이다. 장타는 OK세리키즈팀이 승리했다. 3m 벽을 넘기는 플롭샷 대결에서는 읏샷팀이 승리했다.

양 팀은 나란히 500만원 씩 1000만원을 모았다. 기금은 OK배정장학재단을 통해 사용된다.
 

플롭샷으로 3m 높이의 벽을 넘기는 KLPGA 선수들. [사진=지애드스포츠]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채리티 매치 역시 OK금융그룹의 특별한 나눔 문화를 선보이기 위한 기부 행사"라며 "스포츠를 통해 선한 영향력을 넓혀 나가자는데 그 취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본 대회는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충북 청주시 세레니티 컨트리클럽에서 진행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입장하는 갤러리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