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 "국민대·숙대 증인 채택해야"

  • 국민의힘 "증인 없는 국감도 많아"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김건희 여사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을 마치고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 환송객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허위 학력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은 김 여사 관련 증인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교육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국감에서 국민이 지대한 관심을 보이는 사안인 김 여사 논문 표절과 허위 이력 문제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런데 국민의힘은 김 여사 관련 증인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번 교육위 국감을 김건희 국감·국민대 국감으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며 "김 여사 표절 논문과 관련한 국민대·숙명여대 증인들을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강민정 의원도 "김 여사 논문은 우리나라 대학 교육과 연구 수준 전체를 무너뜨릴 수 있는 사안인 만큼 논문과 관련해 명백히 규명하는 게 국감의 중요한 임무"라고 말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김 여사 논문 하나가 블랙홀도 아니고, (국감) 핵심이 돼야 한다는 데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많은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국감에서 마치 (김 여사 논문이) 핵심인 것처럼 말하는 건 사실 호도"라고 맞섰다.

또한 지난해 기획재정위원회와 여성가족위원회 국감이 증인 없이 이뤄진 점을 언급하며 "증인이 있어야만 제대로 된 국감인가"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호 의원은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가진 사안을 사실 호도라고 말하는 여당에 매우 유감"이라며 "증인 없는 국감이 정당화될 수 있다고 보느냐"고 지적했다.

공방이 이어지자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김 여사에 관한 문제는 다음에 또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지 않으냐"며 "원만한 합의와 효율적 의사 진행을 위해 기관 증인부터 채택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민주당은 일반 증인과 기관 증인을 동시에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을 고수했다. 이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자 민주당 소속 유기홍 교육위원장이 여야 간사 간 중재에 나섰고, 이날 기관 증인을 우선 정한 뒤 23일 전체회의에서 일반 증인을 채택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