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 앞두고 `엔 약세' 고심 깊어지는 구로다 日銀 총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경호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09-21 16: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AFP·연합뉴스]

내일 새벽 열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일본 중앙은행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일본은행 역시 내일 통화정책 결정회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데, 연준의 방향과는 반대로 마이너스 금리와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고 이에 따라 일본 엔화의 추가 약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연준의 상당폭 금리 인상 이후 몇 시간 뒤에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발표를 해야하는 구로다 총재가 엔화의 추가 약세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전했다.

구로다 총재를 필두로 한 일본 통화정책 회의 멤버들은 내일 이틀간의 정책회의를 마치고 결과를 발표한다. 시장에서는 일본은행이 현재 -0.1%인 단기 금리 목표치를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블룸버그가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조사 대상 49명 전원이 이번 회의에서 자산매입 프로그램 등 양적완화 조치도 기존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연준과 일본은행이 예상대로 움직인다면 양국 간 금리 차이는 더 멀어지게 된다. 연준이 시장의 예상대로 현재 2.25~2.50%인 기준금리를 75bp 인상한다고 가정하면 양국 간 금리 차이는 3% 이상으로 벌어진다.

아울러 일본은행의 회의 결과 발표 뒤 스위스중앙은행이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마이너스 금리를 벗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본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마이너스 금리를 가진 국가로 남게 될 수 있다.

이 같은 전개는 외환시장에서 가뜩이나 약세를 보이고 있는 엔화에 더욱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달러/엔 환율은 최근 달러당 145엔 부근까지 오르면서 24년래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그만큼 엔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얘기로 이 역시 상당 부분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이가 작용한 결과다.

이 때문에 일본은행이 기존의 통화정책은 유지하되 구로다 총재가 엔화 약세에 제동을 걸기 위해 구두개입성 발언을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구로다 총재는 내일 회의 결과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갖는다.

블룸버그는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구로다의 엔 관련 발언에 어떤 변화라도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면서 "지난번처럼 갑작스러운 움직임은 불확실성을 증가시키고 부정적이라는 발언을 되풀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이와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마리 이와시타는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고 이에 엔 약세가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일본은행이 물가 상승이 일시적일 것이라는 발언을 유지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