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비 2억5000만원 들여 유치 타당성 연구 착수

  •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를 소형모듈원전(SMR) 산업의 세계적 거점 도시로 만들겠다" 강조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글로벌 원전 시장의 새로운 먹거리인 소형모듈원자로(SMR) 국가산단 유치를 위한 총력전에 돌입했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사업비 2억5000만원을 확보하고 ‘경주 SMR 국가산업단지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에 착수해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과거 대형 원전으로 대표 되던 글로벌 원전 시장이 현재는 다양한 수요처에 공급 가능하고 제작 비용이 저렴한 소형모듈원전으로 급변하면서, 전 세계가 SMR시장 선점을 위해 개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세계 20여 국가에서 71종의 SMR이 개발 중에 있으며, 영국 국립원자력연구소는 2035년 SMR 시장 규모가 6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윤석열 정부는 최근 원전 수출을 국정 과제로 제시하고, 차세대 SMR 독자노형 개발 등 미래 원전 기술 확보를 위한 대규모 R&D사업에 투자해 원전 최강국의 지위를 복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경주시는 감포읍 일원에 국내 SMR 연구 개발의 요람이 될 문무대왕과학연구소 건립 사업을 지난해 7월 착공 한데 이어, 이와 연계한 SMR 국가산업단지 유치를 위한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
 
경주시는 입찰 공고를 통해 타당성 연구 용역 업체를 선정, 내달 초 착수보고회를 실시할 계획이다.
 
연구 용역 최종 보고서에는 국가산단 지정 필요성, 지역 여건 분석, 국가산단 주요 유치 업종 설정, 입주 업체 수요 조사, 국가산단 기본 구상 및 부문별 개발 계획 수립, 사업 타당성 분석 및 재원 조달 계획 수립, 국가산업단지의 효율적 관리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주시는 내달 말까지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신규 국가산업단지 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적으로 소형원자로에 대한 관심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연구, 개발, 운영, 해체까지 원자력 에너지에 대한 모든 것이 한 곳에 집약된 경주가 SMR 국가산단의 최적지”라며, “SMR 국가산단의 유치를 통해 경주를 글로벌 원전 시장의 새로운 먹거리인 소형모듈원자로(SMR) 산업의 세계적 거점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무대왕과학연구소 건립 사업은 6540억원(국비 2700억원)이 투입돼 1145만㎡ 부지에 연구 시설 16개 동을 짓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