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 위원장 등 보건복지위원, 경기도장애인직원재활시설협회와 면담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의원들이 20일 경기도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최종현 보건복지위 위원장은 지난 20일 경기도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 관계자들과 장애인의 노동력을 주제로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는 김재훈 부위원장, 김미숙,  박재용,  전석훈 경제노동위 의원, 전창호 경기도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 회장, 임효순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면담에 참석한 협회 관계자들은 “장애인 노동자는 보건복지부에만 속하는 것도, 고용노동부에만 속하는 것도 아니다” 라면서 “복지와 노동 모두에 걸친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협회 관계자는 “장애인 노동자 중 청년의 경우 장애인의 특성에만 초점을 맞춘 나머지, 이들도 청년이라는 사실을 잊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들도 다른 청년들과 똑같은 청년이라는 점을 봐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최 도의회 보건복지위 위원장은 “장애인의 노동력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임에도 현실은 여전히 고민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우리 사회가 장애인의 노동력을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 생각하고, 이와 관련하여 심도있고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간담회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