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교원]


교원은 빨간펜의 코딩 학습 프로그램 ‘아이캔두 코딩’가 8월 한 달간 매출액이 전월과 비교해 400%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교원은 매출 급상승 요인으로 코딩 교육 의무화를 꼽았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8월 22일 오는 2025년부터 초·중등 학생을 위한 코딩 교육을 의무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이캔두 코딩은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교원 빨간펜의 대표 학습 프로그램 중 하나다. 전집 연계형 코딩이라는 차별화된 콘텐츠로 출시 한 달 만에 1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아이캔두 코딩은 코딩 개념을 이해하고, 복잡한 문제를 효율적으로 다루고 해결하는 사고력을 기를 수 있도록 총 6단계로 구성돼 1년 6개월 동안 학습할 수 있다. 유아 6세부터 초등 6학년까지가 학습 대상이다. 코딩에 대한 흥미와 이해력을 높이는 △동화책 78권 △앱 △코딩 교구로 구성됐다.

교원 빨간펜 관계자는 “학습 단계에 따라 체계적인 교육 커리큘럼이 마련돼 코딩 경험이 없는 아이들도 입문용으로 학습하기 적당한 점이 학부모들의 만족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론 학습에 그치지 않고, 모디 블록과 종이 장난감을 결합한 발명품 만들기 등 교구 기반의 체험활동이 많아 홈스쿨링 프로그램으로도 추천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