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는 20일 인도 자동차딜러연합회(FADA)가 주관한 ‘2022년 딜러 만족도 조사’에서 2년 연속 전체 카테고리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아마르 자틴 쉐트 FADA 재무담당, 만니쉬 라즈 싱아니아 FADA 협회장, 손명식 기아 인도 판매실장, 라비 나이야르 기아 인도 딜러개발 매니저, 하딥 싱 브라르 기아 인도 판매 마케팅 담당, 라훌 샤르마 프레몬시아 설문조사 담당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아]

기아는 20일 인도 자동차딜러연합회(FADA)가 주관한 ‘2022년 딜러 만족도 조사’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양산 승용(4W Mass) 부문 1위 및 전체 카테고리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인도 자동차딜러연합회는 자동차 전문 컨설팅 업체 프레몬아시아(PremonAsia)와 함께 자동차 딜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조사는 8월 1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1905명의 유효한 답변을 기반으로 점수를 매겼다.

평가는 승용차 양산/럭셔리 브랜드 2개 부문, 이륜차(2W) 부문, 상용(CV) 부문 등 총 4개 부문 제조사 딜러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항목은 △딜러 만족도 △마케팅&판매 △상품&오더&보증기간 △서비스 △관리정책 △부품 △교육 △OEM 지원 △판매 지원 및 기타 등 총 9가지다.

기아는 이번 조사에서 871점(1000점 만점)을 받아 딜러 평균 만족도 점수 719점을 크게 상회해 승용차 양산 브랜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는 830점으로 기아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승용 럭셔리 브랜드는 볼보(919점), 이륜차 부문에서는 혼다(736점), 상용 부문에서는 VE 상용차(832점)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전체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한 기아는 △딜러와의 지속적이고 긴밀한 커뮤니케이션 △차량 상품성 증가 △판매 및 서비스 직원 능력 향상을 위한 수준 높은 교육 제공 등이 딜러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으로 평가됐다.

기아 관계자는 “2년 연속 인도 딜러들의 선택을 받아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현지 딜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고객 요청사항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2019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에 인도 공장을 설립했으며, 2020년 8월부터 현지 생산을 시작한 소형 SUV ‘셀토스’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 7월까지 인도 내수시장에서 판매된 누계 판매량은 50만대며, 이달 초까지 수출 15만대를 달성했다.
 

기아의 인도 딜러 판매장 모습 [사진=기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