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장관 회담, 강제징용 해법 논의...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함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09-20 09: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박진 장관, 5월 취임 후 하야시 외무상과 두 번 회담

 

박진 외교장관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을 앞두고 한‧일 외교수장이 만나 강제 징용 배상 해법에 대해 논의했다. 단 한‧
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박진 외교장관은 19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50여분간 회담을 가졌다. 회담에서는 양국 관계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정부가 국내 전문가들과 민관협의회를 통해 검토한 민간 재원 조성 방안 등을 하야시 외무상에게 설명했다. 또한 정부가 검토한 해결 방안과 함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목소리도 전달했다.

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여러가지 좋은 이야기들을 많이 했다"라며 정상회담과 관련한 질문에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양측이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을 해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두 장관의 회담을 두고 한‧일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접촉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당초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제77차 유엔총회를 참석을 위해 이번 주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지만 이를 계기로 한 정상회담에 개최에 관해 양국은 온도 차를 보였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알 길이 없다"라며 "만약 회담이 개최되면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한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지난 5월 취임 후 하야시 외무상과 총 2번의 회담을 가졌다. 첫 회담은 박 장관이 지난 7월 일본을 방문해 진행됐고 이어 지난달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캄보디아에서 두 번째 회담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