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소렌스탐, LPGA 대회 주최자로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9-14 10:22
도구모음
  • 내년 11월 개최

안니카 소렌스탐. [사진=안니카 소렌스탐 페이스북]

프로 통산 94승에 빛나는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이 2023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를 주최한다.

소렌스탐은 9월 14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2023년 11월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인근 펠리컨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더 안니카 드리븐 바이 게인브리지 앳 펠리컨'을 주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2020년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으로 시작했다. 올해까지 3회째다. 4회(2023년)부터는 소렌스탐의 주최로 치러진다.

후원사는 게인브리지(보험회사)다. 대회명에는 주최자인 소렌스탐의 이름 '더 안니카'를 맨 앞에 뒀다.

소렌스탐은 "든든한 친구인 게인브리지와 함께 세계 최고 선수들이 참가하는 LPGA 투어 특급 대회 주최자로 나서게 된 것은 믿기지 않는 영광"이라고 말했다.

소렌스탐은 2007년과 2008년 LPGA 투어 진 트리뷰트를 주최한 바 있다.

지난해까지는 DP 월드(전 유러피언) 투어,  레이디스유러피언투어(LET) 공동 주관 대회인 볼보 카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를 헨리크 스텐손과 함께 주최했다.

스텐손은 미국프로골프(PGA)·DP 월드 투어와 등을 지고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이하 LIV 골프)로 전향한 선수다.

볼보 카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를 주최한 두 선수 모두 주최자에서 빠질 가능성이 크다.

소렌스탐은 LPGA 투어 역사상 3번째로 많은 72승을 거뒀다. 이중 메이저 대회는 10승이다. 

LET에서는 17승으로 역대 5번째 다승자에 올라 있다.

통산 상금은 부동의 1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