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만에 팀 꾸려 한국 찾는 MLB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8-26 15: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922년 상대는 YMCA 야구단

  • KBO 40주년 맞아 100년 만에 맞대결

경기 중인 MLB 선수들.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이 100년 만에 팀을 꾸려 한국을 방문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월 26일 "MLB 사무국과 올해 11월 부산과 서울에서 친선전(MLB 월드 투어 : 코리아 시리즈 2022) 4경기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KBO 사무국은 한국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친선전을 추진했다.

MLB 월드 투어는 11월 11일과 12일 부산 사직야구장, 11월 14일과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각각 2경기씩 총 4경기로 예정됐다.

KBO리그 스타들과 MLB 스타들의 한판 대결이다. 

KBO는 "MLB 대표 선수들이 친선전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은 1922년 이후 100년 만이다"며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00년 전인 1922년에는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등에서 선발된 선수들이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를 거쳐 한국 서울에서 친선전을 가졌다. 당시 상대는 YMCA 야구단이다.
 

MLB 월드 투어 코리아시리즈 2022 로고. [사진=KBO]

크리스 매리낙 MLB 전략 운영 담당은 "이번 부산·서울 투어가 기대된다"며 "9월 17일 FTX MLB 홈런 더비(경쟁) X 서울에 이어 중요한 행사다. MLB는 수년 내에 정기적으로 열리는 야구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박찬호, 추신수, 류현진, 최지만 등을 배출한 나라다. MLB에서 큰 성과를 만들어낸 나라이자, 풍부한 야구 전통을 가진 나라"라고 덧붙였다.

르노 콜론 MLB 선수노조 운영 상무는 "한국 팬들은 야구를 즐길 줄 안다. 한국은 야구의 세계화를 추진할 최적의 장소"라고 이야기했다.

MLB 사무국과 노조는 '야구의 세계화'를 목표로 둔다. 2026년까지 16차례 시범경기, 24번의 정규시즌 경기를 치르겠다는 포부다.

MLB 월드 투어 코리아시리즈 2022의 자세한 내용은 9월로 예정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