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치구 서울사랑상품권' 4790억원 발행...10%할인혜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두일 선임기자
입력 2022-08-24 14: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내달 1일부터 각종 애플리케이션에서 판매

서울시청.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추석을 앞두고 서울사랑상품권(자치구) 4790억원어치를 발행한다. 상품권을 구매하면 10% 할인 혜택을 받는다. 1인당 구매 한도는 70만원이다. 개인이 63만원어치를 구매하면 70만원까지 소비를 할 수 있다. 

다만 서울사랑상품권은 발행 자치구 내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 연한은 5년이다. 서울 어디서나 쓸 수 있는 광역 서울사랑상품권 할인율(7%)보다 높다.

서울시는 강북구, 광진구 등 15개 자치구가 1일부터, 마포구, 용산구 등 10개 자치구가 2일부터 서울사랑상품권을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는 자치구별로 판매 날짜와 시간을 달리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서울페이플러스(서울Pay+)'를 비롯해 티머니페이, 신한SOL(쏠), 머니트리, 신한 pLay(플레이)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1인당 월 70만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 사용처만 한정될 뿐 타 지역 사람들도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좀 더 빠르고 편리하게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상품권 발행 전날까지 미리 서울페이플러스 앱을 내려 받고 회원 가입을 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 앱에 사전 회원 가입을 하지 않으면 구매할 수 없다. 또 상품권 발행 시각에 맞춰 회원 가입을 하면 자칫 시스템 과부하 등 때문에 처리가 지연되거나 회원 가입이 제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치구별 발행 규모는 수요조사 결과 재정 여건 등에 따라 차이가 있다. 마포구가 484억원가량으로 가장 많으며 도봉구는 84억원으로 가장 적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비, 시비, 구비를 매칭해 지원한다"며 "자치구 자체적으로 추가 발행하는 상품권 규모는 포함하지 않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구매 후 상품권을 사용하지 않았다면 보유 기간에 상관없이 전액 구매를 취소할 수 있다. 보유 금액 중 60% 이상 사용했다면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지난 1월부터 서비스 중인 서울사랑상품권 구매·결제 플렛폼인 서울페이플러스는 현재 100만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서울소비생활에 중요한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다. 

자치구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광역 서울사랑상품권도 하반기 중 1000억원 규모로 추가 발행된다고 덧붙였다. 광역 서울사랑상품권 할인율은 7%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월 3930억원 규모로 상품권을 발행했다. 강남태 서울시 소상공인담당관은 "추석 차례상 장보기에 부담을 느끼는 시민들을 위해 서둘러 상품권을 발행했다"며 "서울 지역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고 물가 상승에 고통받는 서민경제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