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콩고민주공화국 정수장 준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08-24 11: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수도 킨샤사 남동부 렘바임부 일대, 하루 3만5000t 용량의 정수장 준공 및 지역주민 40만 명 위한 상수도 신규 공급

[사진='DR콩고 렘바임부 정수장 건설공사'에 대한 통수식 행사에서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인프라산업개발본부장(좌측에서 첫번째), DR콩고 펠릭스 치세케디(Felix Tshisekedi) 대통령(우측에서 세번째), 조재철 주 콩고민주공화국 대한민국대사(우측에서 첫번째)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위)렘바임부 킴반세케 지역 주민들이 이번에 준공한 「DR콩고 렘바임부 정수장」에서 공급하는 물을 받기 위해 모인 모습.(아래)/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3일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이하 DR콩고) 렘바임부(Lemba-Imbu) 킴반세케(Kimbanseke) 지역에서 'DR콩고 렘바임부 정수장 건설공사'에 대한 통수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통수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인프라산업개발본부장과 DR콩고 펠릭스 치세케디(Felix Tshisekedi) 대통령, 조나스 디디어 엔태쿠 살라비아쿠(Jonas Didier Ntaku Salabiaku) 레지데소(발주처, DR콩고 상수도공사) 사장, 조재철 주 콩고민주공화국 대한민국대사, 김상철 KOICA 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DR콩고 렘바임부 정수장 건설공사'는 수도 킨샤사(Kinshasa) 남동부 렘바임부 일대에 하루 3만5000톤의 물을 처리하는 정수장과 29km에 이르는 송·배수관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DR콩고 상수도공사(Regideso, 레지데소)가 용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6100만불 규모로 발주한 사업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이 공사를 맡아 수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사업이 지역 주민의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사업인 만큼 수행 역량을 집중해, 당초 준공예정일인 2023년 상반기보다 약 반 년 정도 빨리 지역 주민에게 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렘바임부 정수장 통수와 동시에 용수가 부족한 킴반세케 지역 주민 약 40만 명이 이용할 수 있는 급수 시설도 신규 공급했다. 위생적인 용수를 공급함으로써 식수 부족 문제 해소와 물을 길러 먼 길을 왕복해야 하는 아동과 여성의 노동 감소, 지역에 만연하던 수인성 전염병을 예방하는 등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물 부족 지역에 상하수도 보급은 수인성 질병 발병률을 낮추는 등 주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여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며 "향후 수처리 용량 증가를 위한 정수장 증설 및 급수 시설 추가 공급을 위한 2/3단계 사업에도 입찰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 투입된 비용은 전액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총 3단계에 걸쳐 사업이 진행된다. EDCF는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에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는 등 대외경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수출입은행이 1987년부터 관리·운용하고 있는 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