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분당 엔씨소프트 사옥[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대체불가능토큰(NFT) 게임은 돈버는게임(P2E)의 개념이 아니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현재 거래 처리 속도, 시스템 안정성 등을 고려해 블록체인 메인넷과 게임 시스템을 연결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2일 진행된 2분기 콘퍼런스콜에서 "다른 여러 NFT 게임과는 달리 자사는 P2E 모델이 아닌 웹3 기반 게임 전략을 추구한다"며 "게임 내 여러 재화를 NFT화해 게임 내에서 소화할 수 있고 다른 게임과 호환될 수 있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메인넷과 연결된 자사의 게임 시스템에서 거래처리 속도, 운영 안정성 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기술적인 측면을 고민하고 있고 여러 가시적인 진전이 이뤄지고 있어, 이와 관련해 적당한 시점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