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원장·백양사 주지 등 역임…소통·포교·교구 3대 기조 내세워

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진우스님 [사진=조계종]


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에 진우 스님이 사실상 확정됐다.

1994년 종단 개혁 사태로 총무원장 선거가 도입된 이후 단일 후보로 추대돼 종단 수장 자리에 오르는 첫 사례다.

조계종은 11일 "제37대 총무원장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진우 스님이 단독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진우 스님은 후보자가 1인일 경우 투표 없이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무투표 당선 규정'에 따라 오는 18일로 예정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후보자 자격 심사를 거쳐 당선을 확정 짓게 된다.

총무원장은 한국 불교 최대 종단인 조계종의 행정을 총괄한다. 임기는 4년으로 중임이 가능하다. 차기 총무원장 취임일은 오는 9월 28일이다.

진우 스님은 출마의 변을 통해 "그동안의 경험과 배움,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불교의 당간지주를 세워온 수많은 스님들의 시대마다의 소명의식과 수범한 공덕의 토대 위에서 한국불교 중흥의 새역사를 쓰겠다는 신념으로 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의 원력을 세웠다"고 밝혔다. 향후 종단 운영과 관련해 소통·포교·교구를 3대 기조로 내세웠다.

지난 3년간 조계종 교육원장을 지낸 진우 스님은 총무원장 권한대행, 백양사 주지, 불교신문사 사장, 호계원 재심위원, 담양 용흥사 주지 등을 역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