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물 나서자마자 맨홀에 빠져 실종된 남매

  • 폭우로 배수관 역류해 뚜껑 열려있던 맨홀

  • 실종자 수색 나섰지만, 소재 파악은 아직

폭우가 휩쓸고 지나간 강남 [사진=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서울 서초구에서는 폭우로 열린 맨홀에 남매가 빠져 실종됐다.

9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서초구의 한 건물을 나선 남매는 밖을 나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맨홀에 빠져 사라졌다. 당시 폭우로 배수관이 역류해 맨홀 뚜껑이 열려있었지만 남매는 뻥 뚫려있던 맨홀을 미처 보지 못하고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발생 장소 인근에 주차된 차량 블랙박스에는 두 사람이 맨홀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초구에는 시간당 120mm의 비가 쏟아져 도로가 침수돼 물이 흘러 넘치던 상황이었다.

실종자 가족은 KBS에 "(블랙박스 보면) 비틀거리다가 (누나가) 저기로 빠졌고, 이렇게 잡으려다가 남동생까지 두 사람 빠지고 끝이었다"면서 "그게 불과 한 몇 초 사이에 그렇게 돼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폭우가 계속돼 실종자 수색 작업도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몇 시간 뒤 물이 빠지고 나서야 본격적인 수색이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수중 로봇까지 투입했지만 실종자를 아직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기준 폭우로 9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실종자 7명 중 4명은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급류에 휩쓸려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