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 서영민씨가 지난 7일 향년 61세로 미국에서 별세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최근 미국의 한 병원에서 운명했다. 고인은 그동안 암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파악된다.

서 여사는 12∼16대 국회의원,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서울대 약대 3학년 재학 중이던 1982년 김 회장과 결혼했다. 서 여사는 결혼 후에도 학업을 지속해 약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회장은 1981년 한국화약그룹(한화그룹의 전신) 창업자인 부친 김종희 회장이 갑작스럽게 작고한 이후 29세의 젊은 나이에 회사를 물려받았을 때였다. 김 회장이 흔들리는 한화그룹을 곧바로 재도약시킨 것은 서 여사의 내조 역할이 적지 않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서 여사의 부친인 서정화 고문은 29세에 군수를 지냈고, 중앙정보부 차장을 거쳐 내부무 장관에 올랐다. 또 민정당, 신한국당, 한나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조부는 이승만 정권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씨다.

다른 재벌가와 달리 서 여사는 미술관 경영 등 대외활동은 하지 않았다. 다만 한화 갤러리아 고문을 역임하면서 유통업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자녀로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과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3남을 뒀다. 서 여사는 이들 3남의 교육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여사는 ㈜한화 주식 106만1676주(지분율 1.42%)를 보유하고 있다. 서 여사의 보유 지분은 장례 이후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고인의 장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김 회장과 김 사장, 김 부사장, 김 상무 등 가족들은 미국 현지에서 장례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유가족 뜻에 따라 장례절차가 이뤄질 것"이라며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 [사진=한화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